본문 바로가기

나의 소중한 일상

미운 세살

뚜렷한 자기 주장이 생기기 시작하는 나이. 미운 세살. 이제 갓 만2살 되는 놈이 세상을 다아는 듯이 행동하는 것 보면, 어이없다가도 살인 미소 한방에 퍽이 가는 나. 아침일찍 나가고, 집에오면 지쳐서 놀아주지도 못하는 아빠이기에 많이 미안하다. 좋은 아빠가 되어야지.

'나의 소중한 일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서현이가 태어나던 날  (0) 2013.08.17
프롤로그 - 아기를 기다리는 부모의 마음  (2) 2013.08.11
안경 안쓰는 사람으로 변신  (0) 2013.01.08
미운 세살  (0) 2012.10.08
시선을 아래로  (0) 2012.10.08
오랫만의 글쓰기를 위해.  (0) 2012.07.01